협동조합도 장애인기업 범위에 포함 ‘장애인기업법 시행령’ 개정
협동조합도 장애인기업 범위에 포함 ‘장애인기업법 시행령’ 개정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6.1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기업 확인 유효기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 등 국무회의 통과

앞으로 협동조합기본법 상 협동조합도 장애인기업으로 인정돼, 공공구매 등 장애인기업 지원정책 활용 가능하다.

또 장애인기업 유효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해, 장애인기업의 확인·갱신으로 인한 장애인기업의 부담을 완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장애인기업 인정 범위 확대, 장애인기업 확인 유효기간 연장, 고유식별번호 처리 근거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장애인기업활동 촉진법 시행령’이 지난 9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협동조합 형태의 장애인기업 활성화와 장애인기업 확인제도 관련 기업의 부담 완화 등을 위한 것이다.

먼저 장애인이 실질적으로 소유, 경영하는 협동조합(사회적협동조합, 연합회 제외)의 경우에는 장애인기업 확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관련 개정은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협동조합과 타 기업형태와의 차별을 해소해 다양한 형태의 장애인기업활동을 지원하고자 하는 차원이다.

협동조합이 장애인기업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협동조합 기본법에 따른 일반 협동조합이면서, ▲총 조합원수의 과반수가 장애인 ▲총 출자 좌수의 과반수가 장애인인 조합원이 출자 ▲이사장이 장애인인 조합원 등의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협동조합이 장애인기업으로 인정받게 되면 공공기관 우선구매, 정부지원사업 참여 우대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다음으로 장애인기업확인 유효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해 장애인기업 확인과 갱신에 따른 기업 부담도 완화된다.

그동안 장애인기업 확인과 갱신을 위해 기업들은 2년 마다 대표가 장애인인 상법상의 회사 또는 개인사업자임을 입증하는 서류, 장애인고용비율 30% 이상(중기업에 한함)을 입증하는 서류 제출과 장애인인 대표가 실질적으로 경영하고 있음을 입증해야 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유효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시행령이 공포되는 이달 중순 이후부터는 유효기간 갱신이 필요한 약 5,000여 개의 장애인기업의 서류제출 부담 등이 경감될 것이라고 중기부는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장애인기업 확인 등 사무 업무 원활성을 위해 장애인기업 확인과 갱신 시 필요한 고유식별번호(주민등록번호, 외국인등록번호 등)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규정도 마련했다.

중기부 권대수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장애인기업의 활동영역은 확대되는 한편, 장애인기업 활동에 부담이 되는 업무 부담은 경감돼 다양한 형태의 장애인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장애인기업의 다양한 활동이 보장받을 수 있도록 현장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높은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