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막힌 근로지원인 양성 ‘화상교육으로 재개’
코로나19로 막힌 근로지원인 양성 ‘화상교육으로 재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지원인 사업수행기관에 온라인 화상시스템 무상 지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근로지원인 사업수행기관에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그간 근로지원인 사업수행기관들은 코로나19로 대면교육이 불가능해 2020년도 양성교육 운영 수행기관 29곳 중 28개 기관이 상반기 내 교육과정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었다.

공단은 이처럼 근로지원인 양성교육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사업수행기관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무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은 교육생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실시간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시스템을 지원하는 것으로, 수행기관들의 간단한 신청절차를 거치면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공단은 코로나19에 대응하고자 주요 사업별로 장애인 및 장애인고용 사업주 지원 대책을 수립·시행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해서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상생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근로지원인 사업수행기관과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온라인 화상시스템 지원을 통해 잠정 연기됐던 교육 운영이 재개돼 올해 말까지 2,000명의 신규 근로지원인이 양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화상시스템 신청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단 중증지원부(031-728-7359)로 문의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