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정보문화의 달 유공 국무총리표창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정보문화의 달 유공 국무총리표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6.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성마비인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앞장서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류영수 관장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류영수 관장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뇌성마비정보화교육센터(이하 정보화교육센터)는 22일 서울혁신파크 미래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33회 정보문화의 달 기념식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정보문화의 달 유공은 건전한 정보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해 1997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문화 창달과 디지털 포용사회 구현에 기여한 개인과 기관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는 정보문화 분야 국내 최고의 권위 있는 상이다.

복지관 정보화교육센터는 2001년부터 뇌성마비인 1만1,689명에게 개인별 특성과 장애를 고려하여 교육 진도 및 수업 방향을 정하는 맞춤형 수업으로 진행해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기여했다.

정보화 교육과 함께 개인별 상담을 통해 기능대회와 공모전 참여를 적극 유도해 각종 정보화기능대회에서 8차례 수상경력이 있으며, 19개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12명의 중증 장애 뇌성마비인이 IT분야의 사무직으로 취업해 자립을 했다.

복지관 정보화교육센터는 앞으로 뇌성마비인의 장애 특성을 고려해 작업속도 보다는 창의력을 우선하는 디자인 분야에 주력, 뇌성마비인의 자립·자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미해 정보화 강사는 “뇌성마비인이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보화교육을 이어나갈 것이며, 뇌성마비인도 소외 없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세상과 소통하는 디지털 포용사회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