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재활용 플랫폼 구축’ 협약,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나서
‘자원재활용 플랫폼 구축’ 협약,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26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동발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등 7개 기관 민·관 협업체계 구축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자원 재활용이라는 사회적 공유가치 실현을 위해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손을 맞잡았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지난 26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한국남동발전 등 7개 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석탄회와 커피찌꺼기로 화분이나 연필 등을 생산·판매해 자원을 재활용과 함께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골자로 하며, 지난 4월 행정안전부 ‘2020 중점 협업과제’로 선정돼 기대를 모은 바 있다.

특히 민·관이 올해부터 해마다 33개씩, 3년간 총 100개의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만큼, 공단은 장애인 고용 사업장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취업알선·배치, 취업 후 직무지도 등 장애인 고용증진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공단 송문현 기획관리이사는 “이번 협업은 취약계층 고용창출과 자원 재활용이라는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한 민·관 협업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장애인의 고용창출과 상생협력을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