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노인을 위한 효드림 복지카드 전국 최초 시행
인천시,노인을 위한 효드림 복지카드 전국 최초 시행
  • 김용찬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7.0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들을 공경하는 효행장려 및 공동체 의식 확산
ⓒ효드림복지카드 홍보포스터
ⓒ효드림복지카드 홍보포스터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노인을 위한 효드림 복지카드를 도입, 오는 10일부터는 신청을 받아 지급한다.

'효드림 복지카드' 지원 사업은 민선 7기 박남춘 시장 공약사업으로 취약계층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효행 장려,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사업으로 인천시는 그동안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관련 조례 개정, 군·구 협의 등을 거처 올해 시행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75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약 41,000여 명에게 연 1회 8만 원을 인천 e음 카드(선불 충전)로 지급하여 노인들이 건강이나 여가,위생,전통문화 등 관련 가맹점에서 사용하실 수 있도록 했다.

신청기간은 오는 10일부터 9월 29일까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여 즉시 발급받고 사용은 발급 2일 후부터 가능하며 사용기한을 12월 31일까지로 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된다.

시는 당초 올해 효의 날을 기념하여 시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 감염병이 장기화됨에 따라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앞당겨 시행한다.

서재희 노인정책과장은 “코로나 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특히 더 취약한 노인들에게 효드림 복지카드가 작으나마 도움이 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노인들의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