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학습자 요리교육 프로젝트 ‘쉐프학교’ 업무협약
느린학습자 요리교육 프로젝트 ‘쉐프학교’ 업무협약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폐인사랑협회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발달장애인 등 느린학습자를 위한 요리교육 프로젝트 ‘쉐프학교’ 업무협약식이 지난 13일 이니스프리 명동점에서 열렸다.

이번 협약은 기존 레시피들이 발달장애인 등 느린학습자들이 따라 하기 어려워 직접 요리를 해보는 기회가 적다는 문제를 인식해,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매일유업, 베어베터, 피치마켓, 요리천사, 쿠캣, 이니스프리 7개 기관이 뜻을 모아 요리 경험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쉐프학교는 최대 7가지가 넘지 않는 재료를 사용해 조리법을 최소화한 레시피를 개발해 지난 4월부터 정기적으로 발달장애인을 위한 쿠킹클래스를 진행했으며, 단순화된 요리 과정은 쉬운 말과 글로 재구성해 각 요리에 대한 레시피 북과 영상으로 제작된다.

한국자폐인사랑협회 김용직 회장은 “혼자서 요리하기 힘들었던 발달장애인들이 쉬운 글과 그림으로 된 레시피북을 통해 요리에 대한 자신감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발달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작된 레시피 북은 ‘참치 미역국’, ‘단짠 돼지불고기’, ‘토마토 모짜렐라 라구 파스타’ 총 3권으로, 한국자폐인사랑협회(www.autismkorea.kr)와 피치마켓(www.peachmarket.kr)에서 받아볼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