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복지시설 431곳에 ‘여름철 에너지용품’ 지원
서울에너지공사, 복지시설 431곳에 ‘여름철 에너지용품’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1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사랑의열매에 써큘레이터 총 1,000대 전달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에너지공사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는 지난 15일 서울시 목동 에너지공사 강당에서 에어써큘레이터를 전달하는 ‘여름철 에너지용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에너지공사 김중식 사장과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김현훈 회장, 서울 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노인·장애인·노숙인 사회복지시설 431개소에 4,000여 만 원 상당의 에어써큘레이터 총 1,000대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실내 냉방효과를 높여 취약계층의 에너지비용이 감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너지공사 김중식 사장은 “더불어 함께 성장하는 에너지사회를 4대 전략방향 중 하나로 담은 만큼, 포용적 에너지복지와 나눔을 확산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취약계층이 겪는 어려움은 더욱 클 것이라는데 공감하며,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서울 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은 “여름철 냉방용품 지원으로 취약계층 시민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서울 사랑의열매는 에너지 취약계층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약 3억 원을 기부하며 에너지효율화 집수리사업, 태양광설비사업, 에너지용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