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경찰청, 전 자치구에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확대 운영
서울시-경찰청, 전 자치구에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확대 운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과 치안역량 결합… 가정폭력·학대 위기가구 발굴
초기상담, 사례관리, 서비스 연계, 사후관리 원스톱 전담

서울시는 경찰청과 협력해 운영하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올해 말까지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서울시의 복지·돌봄 안전망과 서울지방경찰청의 치안역량을 결합해 복지사각지대의 위기가정을 발굴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맞춤형 통합 서비스 연계·지원을 핵심으로 한다.

지난해까지 총 15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이며, 올해 10개 자치구에서 추가 신설돼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운영한다.

가정폭력의 문제는 집안사정으로 치부돼 타인의 발견이나 개입이 어렵다. 또한, 피해자와 가해자가 한 공간 내에 살아간다는 점에서 격리가 없는 한 폭력이 재발할 수밖에 없고 폭력의 강도가 커지곤 한다. 해결 역시 경제적 문제, 치료, 돌봄 등 복합적‧전문적 처방이 필요한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가정 내 거주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폭력 피해자의 고립감과 무기력을 더욱 증가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폭력, 학대, 방임 등의 문제로 고통 받는 위기가정을 찾아내고, 발견·신고된 위기가정에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서비스 연계와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전담한다.

서울시는 이번 확대를 통해 가정폭력·학대 위기가구가 안고 있는 복합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폭력 피해자들은 주로 여성, 노인,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로 가정 내에서 일어난 사건이기 때문에 더 많은 관심과 보호가 필요하다.”며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확대를 통해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에 기여하고, 가정폭력 재발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