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시각장애학생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배포
유니세프, 시각장애학생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배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2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와 공동 개발… 전국 시각장애특수학교, 일반학교에 총 1,853부 전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지난 23일 전국의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를 전국 시각장애특수학교와 일반학교(초·중·고)에 총 1,853부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자책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교육부의 공동 협력으로 개발·배포됐으며,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아동권리 교육 점자책으로는 국내 최초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장애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아동이 아동권리를 알 수 있는 동등한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의 비차별 원칙에 따라 이번 점자책을 제작했다.

점자책은 지난 4월 발간됐으나 코로나19로 개학 시점이 늦춰지면서 2학기를 준비하는 이달 배포됐으며, 이번 2학기부터 전국 12개 시각장애특수학교를 비롯해 일반학교에 재학 중인 시각장애학생들과 지도교사 등 총 1,853명에게 제공돼 아동권리 교육에 활용될 예정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시각장애 아동을 포함한 모든 아동이 차별 없이 아동권리를 교육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교육부와 함께 제작하게 됐다.”며 “이번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가 교육 현장에서 더 많은 학생이 아동권리를 아는 데 소중한 길라잡이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판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누리집(www.unicef.or.kr/education)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