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만 75세 이상 노인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서울시, 만 75세 이상 노인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2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신청접수… 2022년까지 만 65세 이상까지 단계적 폐지
소득·재산 기준만 해당되면 자녀·손자녀와 살더라도 지원

서울시가 정부의 기초생활수급 자격에서 탈락한 복지 사각지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생계비 등을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 수령 문턱을 대폭 낮춘다.

서울시는 ‘서울형 기초보장’의 만 75세 이상 노인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을 다음달부터 폐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소득과 재산 기준만 충족되면 자녀나 손자녀와 함께 살고 있더라도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형 기초보장제도는 생활은 어려우나 부양의무자 등 법정 기준이 맞지 않아 정부의 기초보장제도 지원대상이 되지 못한 비수급 빈곤층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생계 및 해산·장제급여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서울형 기초보장 대상자 선정기준 비교표를 살펴보면,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전에는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부양의무자 소득과 재산 등 3개의 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했다. 이번 기준 폐지를 통해 대상자의 소득과 재산 등 2개의 기준만 충족하면 지원받게 된다.

다만, 부양의무자 가구 소득이 연 1억 원 이상이거나 9억 원 이상의 재산이 있는 경우에는 부양의무자 기준이 적용된다.

ⓒ서울시
변화된 서울형 기초보장 대상자 선정기준. ⓒ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만 75세 이상 노인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만 70세 이상, 2022년에는 만 65세 이상 모든 노인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생계를 위협받는 빈곤 사각지대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가족 등 사적 부양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에 대한 공공의 사회안전망의 폭을 확대하는 것이다.

정부가 오는 2022년 기초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시가 이보다 2년 앞서 기준 폐지에 나서 코로나19로 급격히 어려워진 취약계층을 적기에 지원하고, 새로운 표준을 선도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양의무자 기준으로 서울형 기초보장 혜택을 받지 못했던 만 75세 이상 노인은 다음달 3일부터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은 연중 상시 가능하다.

신청 시 필요한 서류는 사회보장급여 신청서와 금융정보 제공동의서 등이며, 동주민센터 접수 후 구청으로 송부돼 소득·재산 등 공적자료 조회 후 지원여부 결과가 신청인에게 서면으로 안내된다.

소득(기준중위소득 43% 이하)과 재산(1억3,500만 원 이하)기준만 해당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생계급여 등 현금으로 지급되며, 1인 가구 최대 월 26만4,000원, 4인 가구 최대 월 71만3,000원을 지원받는다.

한편,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만 75세 이상 기초연금 대상자에게는 개별적으로 안내하고,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 복지관, 자치구 소식지 등 지역사회 내 다양한 창구를 활용해 대상자를 발굴하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빈곤 사각지대 발생의 주원인으로 꼽혔던 부양의무자 기준을 올해부터 서울시가 단계적인 폐지를 추진해 서울형 기초보장의 수령 문턱을 대폭 낮추겠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증가하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의 사회안전망을 대폭 확대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서울시는 여전히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 삶을 최우선으로 삼아 다양한 현장형 복지모델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