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 전국장애인도예공모전 시상식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 전국장애인도예공모전 시상식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7.3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법인 한국재활재단이 주최하고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이 주관하는 제15회 전국장애인도예공모전 시상식이 지난 29일 오후 2시, 인사동에 위치한 KCDF갤러리에서 개최됐다.
 
시상식은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 문동팔 관장의 공모전 경과보고에 이어 한국재활재단 이청자 상임이사의 기념사와 이화여자대학교 김지혜 교수의 심사평 후 본격적인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의 상황에 따라, 주출입구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및 일회용 장갑 착용, QR코드 전자출입부 및 방문자대장 기록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1부·2부로 나눠 소규모로 진행됐다.

또한 전시와 시상식에 대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동시방송을 통해 행사에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대신했다.

창작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으로 서울특별시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중구지부 박지열·김미숙·김도경·이수민·이정훈·최원구·김영우·정현도·이현수·김병준·장셋별·황은주·이종인·김대열·정혜정 작가의 ‘생각이 빛나는 헨젤과 그레텔의 과자나무’가 선정됐다.

생활용품대상은 통합예술나눔터 진상인 작가의 ‘엄마처럼’이 선정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상을 수여 받았다.

문동팔 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작품 활동이 어려운 시기였음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줘 감사하다.”며 “어려운 환경 가운데 작품을 출품해준 작가들을 격려하고자 시상내역을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제15회 전국장애인도예공모전에 선정된 모든 작품은 다음달 4일까지 인사동에 위치한 KCDF갤러리 2전시장과 3전시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