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돌봄공백 해소” 서울시, 돌봄SOS센터 25개 자치구 ‘확대’
“코로나19 돌봄공백 해소” 서울시, 돌봄SOS센터 25개 자치구 ‘확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0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운영 5개구→25개구 서울시 전역 확대… 총 8개 분야 돌봄서비스 제공
만 50세 이상 이용대상 확대, 연간 비용지원 한도 상향 등 지원 강화
돌봄SOS센터 홍보 포스터. ⓒ서울시
돌봄SOS센터 홍보 포스터. ⓒ서울시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복지서비스 중단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하고 오랜 가족돌봄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시민이 많아짐에 따라, 지난 3일부터 25개 자치구에 ‘돌봄SOS센터’를 본격 확대 시행키로 했다.

돌봄SOS센터는 취약계층 중심의 기존 돌봄체계 영역을 확장해, 돌봄을 필요로 하는 시민 누구에게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편적 돌봄복지 거점이다. 지난해 7월을 시작으로 1년 간 5개구에서 시범운영을 거쳤으며, 이번 조치를 통해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해당 센터는 동주민센터 내에 설치·운영되며,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돌봄매니저’가 배치돼 전화나 방문을 통해 신청하면 직접 찾아가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 지 파악한 후 돌봄계획을 수립한다.

이후 돌봄SOS센터와 연결된 전문 서비스 제공기관을 통해 총 8개 분야 돌봄서비스(▲일시재가 ▲단기시설 입소 ▲동행지원 ▲주거편의 ▲식사지원 ▲건강지원 ▲안부확인 ▲정보상담)를 맞춤 제공한다.

이번 ‘돌봄SOS센터’ 전면 시행과 함께 기존 돌봄서비스도 대폭 강화된다.

우선 시범사업에서 주 이용대상으로 정한 만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뿐 아니라 만 50세 이상 중장년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또한 시가 비용을 지원하는 대상을 기존 저소득층에서 중위소득 85% 이하로 확대한 데 이어,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로 확대한다. 나머지 시민도 자부담으로 이용 가능하다.

연간 비용지원 한도도 함께 상향된다. 1인당 연간 비용지원 한도를 기존 152만 원에서 156만 원으로 올리고, 시범사업에서는 자부담이었던 교통비·재료비도 각각 1인당 연 10만 원 한도로 새롭게 지원한다. 이를 통해 1인당 연간 최대 176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코로나19 감염 대응 강화를 위해 대청소·방역위생 서비스도 새롭게 추가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1~2인 가구 급증과 고령화 심화, 코로나19 등의 시대 변화로 가족들이 전적으로 책임졌던 전통적 돌봄에 대해 공공의 역할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돌봄SOS센터가 시민의 고통에 가장 먼저 응답하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거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