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등 희망일자리 참여자 250명 선발
서울시, 장애인 등 희망일자리 참여자 250명 선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저소득층,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6개월 이상 실직자 등 대상
선발인원 중 150명 만 18세 이상 장애인 선발… 시설물 방역, 반찬 배달 등 지원
서울시청 외경. ⓒ웰페어뉴스DB
서울시청 외경. ⓒ웰페어뉴스DB

서울시가 지난달 20일부터 장애인복지관 등 장애인복지시설에 대한 1단계 운영을 재개함에 따라, 시설물 방역관리 강화와 복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 250명을 선발한다고 5일 밝혔다.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로 선발되면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자립지원센터, 장애인 체육 및 의료시설, 장애인가족지원센터 등 91개 시설에 배치돼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시설물 방역 활동 ▲시설물 출입자 관리 ▲재가장애인에 대한 반찬배달 및 방역물품 배달 업무 등이다.

특히 선발인원 중 150명을 만 18세 이상 장애인으로 선발, 장애인시설에 배치하고 근무토록 해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의 고용을 돕고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할 계획이다.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 △실업자 또는 정기 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로서 구직등록을 한 자 △코로나19로 1개월 이상 실직자 △폐업자 △소득이 감소한 특수 고용직 및 프리랜서 △플랫폼 종사자 △휴업자 및 무급 휴직자 등이다.

대상자 모집은 각 자치구별로 공고를 내고 선발하게 되며, 근무기간은 다음달 1일~12월 31일까지 4개월이다. 주 5일 근무(1일 6시간 이내)로 월 최대 132만 원의 급여를 받게 되고 4대보험도 가입한다.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각 구청 누리집 채용공고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하면 된다.

각 자치구 실정에 따라 선발 인원 및 근무지역이 다양하므로, 자치구 공고문을 살펴보고 궁금한 사항은 구청 장애인업무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 정진우 복지기획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 및 고용위기 상황 가운데, 이번 희망일자리 사업이 장애인을 포함한 취업 취약계층의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장애인시설의 부족한 일손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