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 대비 체계’ 마련 노력
중앙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 대비 체계’ 마련 노력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1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7일 범국민참여형 자원봉사 캠페인 공개 예정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상반기 동안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이뤄진 코로나19 대응 자원봉사활동을 하나의 브랜드로 통일하고, 하반기에 발생할 2차 대유행과 관련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범국민참여 캠페인’을 추진 중에 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대응 자원봉사활동을 하나의 브랜드로 통일해 확산성과 파급력을 향상시키고, 향후 발생할 사회문제를 사전에 예측·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캠페인을 통해 ▲사회적 약자 지원 ▲소독·방역활동 ▲정서지원 및 관계회복 ▲지역경제 활성화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 등 다양한 영역의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지난 6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국립암센터 기모란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대책위원회 위원장)와 함께 캠페인의 주요내용과 대응방안의 적절성·실효성을 검토했으며, 향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발생하는 사회문제를 자원봉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합의했다.

국립암센터 기모란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전화 진료·처방이 한시적으로 허용됐지만, 약을 수령하기 위해선 여전히 외부출입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만성질환자의 경우 면역력이 낮아 감염에 취약한 만큼, 이들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자원봉사가 대응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권미영 센터장은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2차 대유행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문제를 사전에 예측해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며 “최근 발생한 풍수해와 같은 이중재난 상황 속에서도 충분한 대응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범국민참여형 자원봉사 캠페인’은 오는 27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모든 국민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