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일자리 7만8,000개 만든다” 경기도, ‘경기희망일자리 사업’ 실시
“공공일자리 7만8,000개 만든다” 경기도, ‘경기희망일자리 사업’ 실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 취약계층 대상 공공일자리 제공…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가 31개 시·군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경기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 총 3,273억7,9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7만8,807개에 달하는 공공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경기희망일자리 사업은 도내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고자 경기도가 행정안전부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는 국비 2,921억8,200만 원, 지방비 351억9,700만 원 등 총 3,273억7,9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이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희망일자리 사업 중 최대 규모다.

사업은 생계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 도민을 선발해 경기도와 시·군이 추진하는 생활방역, 재해예방, 특성화사업 등 총 10개 유형의 공공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신청자격은 만 18세 이상 도민 중 저소득층 등 취업 취약계층이거나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와 휴·폐업자 등이다. 단,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는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면 주당 15~30시간, 일일 3~6시간가량 근무하게 되며, 일부 사업의 경우 최대 8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다. 급여는 경기도 사업의 경우 생활임금을, 시·군 사업은 최저임금을 각각 적용해 지급하며 4대 보험 가입도 지원된다.

도는 이번 사업 시행으로 경기도 사업 1,288명, 시·군 사업 7만7,519명 등 총 7만8,807명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시행기관 및 사업별 특성에 따라 사업 진행 기간이 상이한 만큼,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누리집(www.gg.go.kr) 또는 시·군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경기도 현병천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취약계층에게는 생계지원을, 전체적으로는 공공서비스 확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들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