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1동 맞춤형복지팀, 적극 행정으로 복지사각지대 놓인 주민 도와
인천 부평1동 맞춤형복지팀, 적극 행정으로 복지사각지대 놓인 주민 도와
  • 김용찬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8.19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1동 홍보실

인천 부평구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거동불편 노인에게 적극 행정을 펼쳐 위기를 벗어날 수 있도록 했다.

부평1동 주민인 A(81·여)씨는 최근 유일한 수입원인 기초연금 계좌가 갑자기 압류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A씨는 월세를 내지 못했고, 집주인으로부터 퇴거 통보를 받는 등 위기상황에 처했다.

A씨의 딱한 사정을 듣게 된 부평1동 맞춤형복지팀은 무작정 대한법률구조공단을 찾았다.

맞춤형복지팀 박상훈 주무관은 온종일 A씨와 함께 법률구조공단과 은행 등을 오가며 해결 방안을 수소문했다. 이 과정에서 박 주무관은 거동이 불편한 A씨와의 동행을 위해 휠체어를 대여해 준비하는 등 정성을 다했다.

그 결과 A씨의 기초연금 계좌를 압류한 기관 측에서 주민의 어려운 상황을 받아들여 당월 금액을 반환해주겠다고 최종 통보했다. 맞춤형복지팀의 적극적이고 발 빠른 대처로 A씨는 돈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A씨는 “그동안은 아들이 월세를 내주곤 했는데 최근 사업에 실패하고 도움을 받지 못해 기초연금으로 겨우 생활하고 있다”며 “한 푼이 아까운데 돌려받게 돼 다행이고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부평1동 관계자는 “A씨의 기초연금 계좌를 압류방지계좌로 즉시 전환하도록 했다”며 “부양의무자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홀로 지내는 A씨를 위해 기초수급 신청과 함께 다양한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평1동 맞춤형복지팀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찾아가는 복지상담, 민관협력 활성화 등을 통해 지역주민의 다양한 복지욕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 인천 부평1동 홍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