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대학생과 함께 ‘배리어프리 앱 개발’ 시작
현대오토에버, 대학생과 함께 ‘배리어프리 앱 개발’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2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0개 팀 최종 선발… 5개월 간 전문가 멘토링, 제작지원금 지원
ⓒ현대오토에버
지난 21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배리어프리 앱 개발 콘테스트’ 제작발표회 모습. ⓒ현대오토에버

현대오토에버는 지난 21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편의증진을 위한 ‘배리어프리 앱 개발 콘테스트’ 앱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올해 4년차를 맞은 배리어프리 앱 개발 콘테스트는 취약계층 디지털 편의증진을 목적으로, 현재까지 총 23개의 앱을 앱스토어에 등록해 취약계층의 물리적, 심리적, 정보 취득 접근 등에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월~6월까지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129개 팀 중 전문가 심사를 거친 12개 팀을 대상으로 앱 개발 역량과 취약계층 인식개선 온라인 교육을 끝마쳤으며,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최종 10팀을 선정했다.

선발된 팀들은 제작 지원비와 더불어 이달~내년 1월까지 5개월 간 온라인 전문가 멘토링을 지원받게 된다. 완성된 앱은 앱스토어와 구글스토어에 등록할 예정이다.

선정된 팀들이 제작할 앱은 ▲발달장애인 의사소통 및 자립능력 향상 ▲시각장애인 음성 주문 키오스크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 작품 판매와 대외 소통 창구 ▲지체장애인 휠체어 이동 시 최적 경로 안내 ▲시각장애인 적정 운동 종목 및 피트니스 정보 제공 ▲시각장애인 쇼다운을 활용한 가상현실 기능성 게임 구현 ▲시각장애인 수식이미지 점자·음성 변환 통한 수학공부 지원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www.autoeverapp.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