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글자책으로 누리는 노년의 독서” 큰글자책 27종 배포
“큰글자책으로 누리는 노년의 독서” 큰글자책 27종 배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2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전국 공공도서관 660곳에 큰글자책 27종 총 1만8,900권 배포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도서관협회와 함께 노인들의 독서 생활을 돕기 위한 큰글자책 27종 총 1만8,900권을 전국 공공도서관 660곳에 배포한다고 26일 밝혔다.

문체부는 2009년부터 시력 문제로 독서에 관심이 떨어지는 50대 이상 연령층이 돋보기 등 도구 없이 독서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큰글자책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큰글자책 242종 총 13만 여 권을 공공도서관에 보급했다.

특히 올해는 많은 노인들에게 독서 생활의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2019년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 글자 크기를 기존 15포인트에서 16포인트로 확대했다.

아울러 노인들이 선호하는 책을 큰글자책으로 제작하기 위해 도서관 거대자료(빅데이터)와 대형 인터넷 서점 판매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도서관과 출판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사업 시작 이래 가장 많은 27종을 선정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늦어도 9월부터는 공공도서관에서 노인들이 경제, 건강, 철학 등 다양한 주제의 큰글자책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