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위한 음성·자막 자동변환 애플리케이션 시범서비스
장애인 위한 음성·자막 자동변환 애플리케이션 시범서비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8.3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장애인방송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도 9월부터 추진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청각장애인이 모바일·인터넷 환경에서도 제약 없이 방송을 볼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음성-자막 자동변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다음달 1일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음성-자막 자동변환 애플리케이션은 AI기반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모바일기기(스마트폰·태블릿PC)의 미디어 음성을 자막으로 자동으로 변환해 화면에 표시해주는 것으로, 청각장애인의 동영상 시청편의를 위해 방통위가 지난해부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함께 개발해왔다.

음성-자막 변환 애플리케이션 구성도. ⓒ방송통신위원회
음성-자막 변환 애플리케이션 구성도. ⓒ방송통신위원회

이번 시범서비스에는 한국농아인협회로부터 추천받은 청각장애인 300명이 참여하며, 모바일기기(안드로이드용 운용체계)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탑재된 보도 프로그램(연합뉴스TV)을 휴대폰에서도 실시간으로 자막과 함께 볼 수 있게 된다.

방통위는 이번 시범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사용자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사항을 반영하는 등 향후 상용화되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방통위는 장애인방송 및 소외계층의 방송접근권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제작해 다음달 1일부터 방송될 수 있도록 132개 방송사(지상파, 종편·보도PP, 유료방송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캠페인은 장애인방송이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가 아니라 시청자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라는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했으며, 그 취지를 공감한 배우 박하선이 참여했다.

방통위는 “인터넷 기반으로 확장돼 가는 미디어 환경에서 장애인이 보다 편리하게 방송통신 미디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방통위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