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애인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생활실태 전수조사
복지부, 장애인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생활실태 전수조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9.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주관해 전국 628개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 약 2만5,000명 대상
안전한 조사수행을 위해 방역 수칙 준수 및 비대면 조사 방법 활용

장애인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생활실태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된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거주 시설의 방역실태와 하반기에 시행되는 사물인터넷(이하 IoT)·인공지능(이하 AI) 돌봄 시범사업 장비 설치환경을 살피는 한편, 입소 장애인의 자립욕구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의 장애인 거주시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9월 ∼11월)한다고 9일 밝혔다.

628개소 장애인 거주시설의 입소 장애인 2만4,980명을 대상으로 한다.

전국 장애인 거주시설에 대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수조사는 이달 중순~오는 11월까지 약 3개월간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주관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실시된다.

이를 위해 총 160여 명의 조사원(128명 신규 채용)을 선발 중이며, 이들은 조사표 해석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등 교육을 이수한 후 조사 업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20명 이상의 조사원을 장애인 당사자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자립 욕구 및 가능성 ▲IoT·AI 환경 ▲방역실태 ▲인권실태의 4가지 영역에 대해 51∼55개 문항을 조사하게 된다.

입소 장애인의 약 77%가 발달장애인(지적·자폐성 장애인)임을 고려해 조사에 대한 이해와 답변이 어려운 경우에는 시설 종사자 또는 보호자에 의한 대리 응답을 허용할 계획이다.

‘천천히, 쉽게 말하기’, ‘비언어적 의사 표현’ 등을 포함해 지적장애인 부모단체, 전문가 협의를 통해 수립한 지적장애인 면접 지침(가이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대면조사와 비대면조사 방법을 혼합해 진행된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수도권 8.19∼, 수도권 외 지역 8.23∼)를 준수해 시설 조사(9월 14일∼25일)와 종사자 조사(9월 14일∼10월 7일)는 비대면 우편·온라인 조사를 실시한다.

이후 코로나19 환자 발생 감소 추세 지속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시 조사원이 직접 시설을 찾아가 입소 장애인의 의사소통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대면 문답 형식의 방문 조사를 실시한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장기간 유지될 시, 전화를 통해 입소 장애인의 의사소통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유선 문답 형식의 비대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조사에 관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복지부와 시·도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 간담회가 오는 10일 예정돼 있다.

이번 조사의 결과는 오는 12월 발표될 예정이며,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기본계획과 IoT·AI 돌봄 시범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정책실장은 “이번 조사는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및 비대면 돌봄서비스 정책의 근거자료로 활용되는 중요한 조사.”라며 “조사 대상인 시설 및 현장 종사자의 적극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