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장복, AAC(보완대체의사소통) 그림·글자판 보급 나서
제주장복, AAC(보완대체의사소통) 그림·글자판 보급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1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 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 의사소통 그림·글자판 보급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이하 복지관)은 지난 16일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을 위한 AAC(보완대체의사소통) 그림·글자판을 제주대학교병원 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 보급했다.

AAC는 말과 언어표현 이해에 어려움이 있는 이들의 의사표현과 이해를 보완하고 대체하기 위해 사용되는 모든 전략과 방법을 뜻한다.

이번에 보급된 그림·글자판은 제주대학교병원 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서 장애인들 스스로 자신의 치아상태를 표현하고, 치료 진행 사항을 파악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복지관 고경희 관장은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이 지역사회에서 일상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소통하며, 꾸준히 AAC 마을 지역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대학교병원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조찬우 센터장은 “앞으로도 장애인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