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지섭, 복지 사각지대 ‘독거노인 지원’ 후원금 전달
배우 소지섭, 복지 사각지대 ‘독거노인 지원’ 후원금 전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2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료품 키트, 코로나19 예방 위생용품, 방한용품 지원 위해 1억 원 기부
올해 굿네이버스에 총 4억5,000만 원 전달
ⓒ피프티원케이
ⓒ피프티원케이

굿네이버스는 배우 소지섭이 추석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전달한 기부금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식료품 키트, 코로나19 예방 위생용품, 방한용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2006년 폭우 피해 이재민 돕기를 시작으로 후원에 동참한 배우 소지섭은, 올해 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총 3억5,000만 원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한 바 있다.

지난 3월에는 소지섭의 나눔으로 저소득가정 아동 2,000명에게 생필품 키트를, 대구지역 의료진에게는 의료방호복 5,820장이 전달됐다. 지난 4월에는 교육 소외계층 아동 총 145명에게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에는 연간 1,000만 원 이상 후원 회원을 대상으로 하는 굿네이버스 특별회원 모임인 ‘더네이버스클럽’에 등재되기도 했다.

굿네이버스 황성주 나눔마케팅본부장은 “올해 더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취약계층에게 소지섭 씨의 선한 영향력이 큰 위로와 희망으로 전달될 것.”이라며 “최근 폭우와 태풍 피해까지 겹쳐 어려움이 가중된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과 위기가정 아동을 지원하는 데 굿네이버스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