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장애인 등 화재 취약가구 ‘주택용 소화기’ 보급
용인시, 장애인 등 화재 취약가구 ‘주택용 소화기’ 보급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22일 화재 등 안전 취약가구에 주택용 소화기 105대를 보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택용 소화기 보급은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화재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시는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부터 대상 가구를 추천 받아, 현장 확인을 거쳐 화재에 취약한 다세대주택이나 빌라에 거주하는 장애인가구, 차상위층, 독거노인, 한부모가정 등 105가구를 선정했다.

특히 장애인, 10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가정, 65세 이상 독거노인 등 75가구엔 기존 분말 소화기에 비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투척용 소화기를 보급한다. 소화기는 이달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화재 초기 소화기 위력은 소방차 한 대의 위력과 같다.”며 “시민들이 재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화기나 화재경보기 등을 보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