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중증 장애학생 직무 맞춤형 일자리 지원 나서
경기도교육청, 중증 장애학생 직무 맞춤형 일자리 지원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급) 졸업 예정 학생, 전공과 재학생 등 대상
9월 24일부터 3개월간 진행… 직업훈련, 일자리 연계 등 지원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특수학교(급) 졸업 예정 학생, 전공과 재학생 등 중증 장애학생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에 나선다.

이번 지원은 중증 장애학생이 실제 일자리 현장에서 직업훈련을 받고, 나아가 직업인으로 적응과 성장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훈련 기간 동안 ▲전문인력(훈련지원인) 직무 지원 제공 ▲직업상담 ▲직업평가 ▲직업 재활 계획 수립 ▲취업 뒤 적응 지도 등 직업 재활 서비스 전 과정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경기도교육청은 지난달 28일 한국장애인개발원과 구리시장애인종합복지관, 김포시장애인복지관, 화성시아르딤장애인복지관 등 일자리 지원 기관 3곳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을 맺은 일자리 지원 기관은 24일부터 3개월간 중증 장애학생과 지역 내 요식업, 제조업, 서비스업 등 직업훈련이 가능한 사업체를 연결해 직업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실제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한다.

경기도교육청 황정애 특수교육과장은 “이번 일자리 지원은 중증 장애학생들이 현장에서 실제 직업훈련을 받으며 사회 적응력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중증 장애학생들이 현장 중심 직업교육을 통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