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체육상 장애인체육부문, 심재용 전 사격 국가대표 ‘극복상’
대한민국체육상 장애인체육부문, 심재용 전 사격 국가대표 ‘극복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1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 한국복지대학교 오광진 교수, 전민재 선수 한재영 씨 수상

15일 오후 2시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이 개최, 장애인 체육인들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올해 대한민국체육상 장애인체육부문 극복상에는 인천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이, 특수체육상에는 한국복지대학교 장애인레저스포츠학과 오광진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에는 장애인육상 전민재 선수의 어머니 한재영 씨가 선정됐다.

(왼쪽부터) 수상의 영예를 안은 인천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과 한국복지대학교 오광진 교수, 전민재 선수의 어머니 한재영 씨. ⓒ대한장애인체육회
(왼쪽부터) 수상의 영예를 안은 인천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과 한국복지대학교 오광진 교수, 전민재 선수의 어머니 한재영 씨. ⓒ대한장애인체육회

극복상을 수상한 심재용 사무국장은 지난 1999년부터 사격종목 국가대표로 선발돼 1999년 방콕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 2개, 2002년 부산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 200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 2018년 자카르타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지속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또한 현재 인천시장애인사격연맹 사무국장직을 맡아 지역 내 장애인사격 활성화를 위해서도 매진하고 있다.

특수체육상을 수상한 한국복지대학교 오광진 교수는 1991년 서울대학교 체육교육과 석사과정을 통해 본격적으로 특수체육학을 접한 이후, 한국복지대학교에서 장애인레저스포츠학과를 설립해 장애인선수 양성과 학교체육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학술활동에도 매진하며 ‘시각장애아의 심폐기능에 관한 연구’ 등 많은 연구 자료들을 통해 한국특수체육학이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으며, 한국특수체육학회 회장과 아시아특수체육학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하는 등 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해 현장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한 한재영 씨는 뇌병변장애를 가진 전민재 선수를 2003년부터 장애인육상 선수로 활동하는데 헌신적인 노력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 씨는 전민재 선수가 2006년부터 15년간 장애인육상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각종 국제대회와 국내대회의 많은 메달을 획득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딸 옆에서 손과 발이 되는 모습이 타 선수들의 부모들에 귀감이 됐다는 평가다.

한편,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000만 원이,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