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요양병원 등 종사·이용자 ‘전수검사’ 시작
수도권 요양병원 등 종사·이용자 ‘전수검사’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1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요양병원, 정신병원, 요양시설 종사·이용자 총 16만 명 대상
“대규모 확산 없지만 고위험시설 산발감염 지속… 세심한 관리 필요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은 19일부터 수도권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종사자와 이용자 총 16만 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박능후 제1차장은 “요양병원·의료기관 등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할 경우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증 환자로 발전할 위험도 높다.”고 세심한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노인과 환자들을 보호하고 있는 병원과 요양시설에서는, 종사자에 대한 관리와 증상 발생 시 진단검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박 1차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조정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며 “최근 1주간 일일 평균 국내 확진자는 62.1명으로 지난주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추석연휴로 인한 대규모 확산은 없지만, 아직까지 가을철 인플루엔자 유행 우려 등 위험요인이 산재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것. 최근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지인 등 소모임과 함께 방문판매, 콜센터 등 주요 고위험시설에서 산발적인 소규모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박 1차장은 “특히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층을 보호하고 있는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요양원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면서 감염에 취약한 분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원, 음식점 등 일상적인 생활공간과 박람회, 전시회 등 주요 행사의 방역관리 계획을 언급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낮아졌더라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는 더 촘촘히 수행해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