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고용확대’ 업무협약 체결
SK하이닉스-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고용확대’ 업무협약 체결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2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행복모아 통해 제과제빵 사업장 추가 설립·운영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지난 21일 SK하이닉스 이천본사에서 SK하이닉스, 행복모아, SPC삼립, SPC행복한재단과 장애인 고용확대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 SK하이닉스 박호현 부사장,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 SPC삼립 황종현 대표, SPC행복한재단 김범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SK하이닉스가 지켜야 할 장애인 고용의무에 대한 이행 의지를 구체화하고, 장애인 직무 발굴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앞서 지난 8월 SK하이닉스는 장애인 고용의무를 이행할 방안을 모색하던 중, 장애인고용을 위한 제과제빵 사업장 설립과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행복모아에 300억 원을 증자했다.

이를 통해 행복모아의 이천시 제과제빵 사업장을 설립, 2021년 준공식을 거쳐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며, 현재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인 ‘BF 예비인증심사’에서 최우수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SPC삼립과 SPC행복한재단은 행복모아의 제과제빵 사업장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제과제빵 관련 자문과 기술교육을 실시하기로 했으며, 공단은 제과제빵 사업장의 설립·운영을 위한 직무 개발, 구인진행 등 장애인 고용지원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공단은 이천시 제과제빵 사업장에서 일할 약 160명의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제과제빵 제조와 직무적응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추후 사업장의 설립·운영을 위한 직무 개발과 구인진행 등 장애인 고용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고용감소가 지속되는 코로나19 시대에, 제과제빵 사업장 설립을 통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은 반가운 소식.”이라며 “공단은 이번에 설립된 사업장이 장애인 근로자들에게 안정적이고 행복한 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