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 동작구와 코로나19 긴급돌봄업무협약 체결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동작구와 코로나19 긴급돌봄업무협약 체결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10.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과 장애인 긴급돌봄 지원을 위한 공동 협력체계 구축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28일 동작구청과 코로나19 관련 긴급돌봄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노인과 장애인의 코로나19로 인한 긴급한 돌봄 공백 발생시 서비스 연계와 자료 공유 등 공동 대응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식은 28일 오후 4시에 동작구청에서 진행, 서울시사회서비원 주진우 대표이사과 이창우 동작구청장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 직원들이 참석했다.

본 협약을 통해 서울시사회서비스원에서는 ▲‘구’ 민간인력 계약직 채용 및 임금지급과 구호활동 ▲긴급돌봄 상황 발생시 서비스연계 ▲긴급돌봄 상황 공유 및 공동 대응에 협력한다. 더불어 동작구청에서는 긴급돌봄 지원 인력풀 구성과 필요한 관련 자료 공유와 상황 대처에 협력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주진우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긴급한 상황속에서도 돌봄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민을 위한 안전한 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적역할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지난 3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성해 코로나19로 돌봄서비스가 중단되거나 확진자 접촉 등으로 돌봄 제공자의 공백이 발생한 노인·장애인에게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노인·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공적 돌봄기관으로서 소속기관인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8개 자치구(성동, 은평, 강서, 노원, 마포, 영등포, 송파, 양천)에서 운영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