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회 전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대회 ‘성료’
제35회 전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대회 ‘성료’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권익옹호 위해 앞장설 것”
ⓒ한국지적발달장애인협회
ⓒ한국지적발달장애인협회

한국지적발달장애인협회(이하 지적발달협회)는 지난 27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제35회 전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대회(이하 복지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복지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채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발달장애인 당사자의 어려움을 직접 전하는 ‘발달장애인의 목소리’가 진행됐다.

이를 통해 장애인 당사자 자조모임 ‘연결고리’ 정옥진 대표는 ▲어려운 정보와 구체적이지 않은 설명(안내자료, QR코드 미비 등) ▲외부활동과의 단절 ▲발달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 부족한 검진방법 등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발달장애인이 쉽게 이해하고 대비 가능한 안내자료 배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속 이용 가능한 시설 운영 △의료진 대상 장애교육 △거점병원 증대 등을 요청했다.

또한 발달장애인의 복지증진과 권익옹호에 기여한 18명의 당사자와 지원자, 노래를 통해 장애인 인식개선에 힘쓴 당사자 3명 등 총 21명에게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여하는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개회사를 전한 지적발달협회 박선자 회장은 “복지대회는 매년 전국발달장애인의 축제의 장으로 연중 가장 큰 행사였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기념식 위주로 축소해 진행됐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지적발달협회는 발달장애인이 스스로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의 권익옹호를 위해 앞장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