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파인스토리, 시청각장애인 헬렌켈러법 제정 ‘맞손’
밀알복지재단-파인스토리, 시청각장애인 헬렌켈러법 제정 ‘맞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3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인스토리, 헬렌켈러법 다룬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제작
시청각장애인 인식개선, 헬렌켈러법 재정 위한 서명운동 동참키로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영화 제작사 파인스토리와 사회공헌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파인스토리는 시청각장애인지원법(이하 헬렌켈러법)을 주요 소재로 다룬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를 제작한 곳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영화는 평생 외톨이로 살아온 재식(진구 분)과, 시청각장애 아동 은혜(정서연)가 한집살이를 하게 되며 겪는 삶의 변화를 다룬 작품이다.

재식은 극 중 유별난 결벽증의 소유자이나, 기본적인 의사소통조차 불가능한 은혜와 지내는 동안 불편함을 감수하며 생활을 이어간다. 이후 꾸준히 대화를 시도하며 방법을 찾게 되자 두 사람의 삶에는 놀라운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이처럼 시청각장애인은 시각과 청각의 기능이 중복 손실된 장애로, 제대로 보거나 들을 수 없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장애 특성을 고려한 편의시설 정비와 법 제도 개선이 절실한 실정이나, 실태조사조차 된 적 없어 그 인원조차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와 파인스토리는 협약 통해 시청각장애인 기본권 보장을 위한 활동에 협력할 예정이다. 영화 홍보와 더불어 시청각장애의 특성과 실태를 알리는 한편, 헬렌켈러법 제정을 위한 서명운동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시청각장애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킬 수 있는 영화가 제작돼 감사하고, 영화를 통한 관심이 헬렌켈러법 제정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지난해 4월 국내 최초로 문을 연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로, 입법운동과 인식개선 캠페인 등 시청각장애인 권리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국회를 찾아가 헬렌켈러법 제정에 동의하는 1만8,000여 명의 시민서명을 전달하기도 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