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시각장애인 위한 ‘소리책’ 제작 나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시각장애인 위한 ‘소리책’ 제작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1.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의 목소리 재능기부로 녹음 진행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은 인조이(Enjoy) 라이브러리파크 11월 프로그램으로 소리책(오디오북)을 제작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인조이 라이브러리파크 11월 프로그램은 시각장애인 등 정보취약계층을 위한 소리책 제작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시민들의 목소리 재능기부로 진행되며, 라이브러리파크에서 소장하고 있는 도서를 개인과 단체 등이 소리책으로 녹음하고 결과물을 시각장애인에게 제공한다.

ACC가 선정한 책은 일반도서 ‘할아버지 무릎에 앉아서(이현주 저)’, 어린이 도서 ‘달샤베트(백희나 저)’로 총 2권이다. 

‘할아버지 무릎에 앉아서’는 5년 동안 44명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보내온 질문에, 저자가 답한 글을 모아 엮은 책이다. 본문이 대화 글로 돼 있어 소리책으로 만들기에 적합하다.

‘달샤베트’는 시각장애아동 청취자를 위해 선정했다. 낭독 또한 아동 참가자가 맡을 예정이다.

녹음은 총 15회로 나눠 진행되며, 오는 5일~8일까지 4일에 걸쳐 어린이문화원 지하1층 사운드 스테이션에서 이뤄진다. 녹음시간은 한 팀당 1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참여자들은 녹음에 앞서 동화구연지도사로부터 발성, 속도, 낭독 등에 대한 교육을 받는다.

앞서 지난 8월, 목소리 재능기부 모집 당시 15팀 총 35명이 사전신청을 완료했다. 최대 4인의 가족과 지인들로 구성된 각 참가팀은 현재 녹음을 기다리고 있다.

각 팀별로 정해진 분량을 이어가며 책을 읽는 방식으로 한 권의 소리책이 완성되면, 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를 방문한 시각장애인에게 열람 서비스 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연구교류과(062-601-4035) 또는 아카이브팀(062-601-4443)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