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확진 5주 연속↑… “증가세 막지 못하면 거리두기 상향”
코로나19 국내 확진 5주 연속↑… “증가세 막지 못하면 거리두기 상향”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1.0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모든 감염취약시설 2~4주 간격 선제적 진단검사 추진
강도태 1총괄조정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1총괄조정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9일 “국내 확진자 수의 증가세를 막지 못한다면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 조정되고, 어렵게 유지하고 있는 우리의 일상이 다시 위협받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강도태 1총괄조정관은 “지난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약 89명으로,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실제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10월 1주차 57.4명을 시작으로 61.4명(2주차), 62.1명(3주차), 75.3명(4주차), 86.9명(5주차), 88.7명(11월 1주차)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이에 대해 강 1총괄조정관은 “국민 여러분께서는 긴장감을 유지해주시고, 직장·학교 등을 포함해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령자와 기저질환자분들을 보호하기 위해 요양시설·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수도권 일제검사를 마무리하고, 전국 모든 감염취약시설에 2주 또는 4주 간격의 선제적 진단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상공간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발적 감염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주말부터 식당과 카페(150㎥ 이상)를 포함한 중점관리시설에서 마스크 착용과 이용인원 제한 등 보다 강화된 1단계 방역수칙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새롭게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주시고,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길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감염병 연구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제 막 개소했지만 향후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 연구개발 사업 분야에서 다양한 감염병 연구기관과 연구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