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선별검사소, 2월 14일 설연휴 특별방역기간까지 연장
임시선별검사소, 2월 14일 설연휴 특별방역기간까지 연장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1.1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확진자의 11%,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로 발견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기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지속 운영한다.

지난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수도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운영평가 및 향후 운영방안을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은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총 144개소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운영 중이다. 더불어 비수도권 9개 광역시·도에서도 자발적으로 임시선별검사소 설치·운영 중이다.

지난 1달간 총 109만9,000건(일평균 3만4,450건)의 검체를 검사해 3,231명의 확진자(양성율 0.3%)를 조기 발견해 역학조사 및 관리하고 있다.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결과, 검사의 편의성·접근성 제고, 검사량 확대 및 확진자 조기발견으로 지역사회 확산 방지, 임시선별검사소의 비수도권으로의 확산 등의 성과가 있었다.
  

역, 광장 등 이동·접근이 편리한 곳에서, 주소·증상유무에 관계없이 전화번호 확인만으로 검사가 가능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여 검사 참여도를 높였다고 평가다.
  
또한, 1개월간 수도권지역 총검사량은 전월 대비 4.7배로 증가했으며, 임시선별검사소는 수도권 총검사량의 64%를 시행하며 지역사회 감염의 조기 발견에 기여했다.

수도권 확진자의(2만7,911명)의 11%를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로 발견함으로써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기여했다.

다만, 익명검사로 확진받은 경우에는 확진자 확인과정에서 지연이 발생함에 따라,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대상자는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안내한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특히 방역당국은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다음달 14일 설연휴 특별방역기간까지 수도권 130개 검사소를 연장 운영하고, 익명검사 운영체계를 보완하기로 결정했다.
  
시·도가 지자체별 유행 상황과 대상자의 접근성, 검사실적 등을 고려해 검사소 통폐합·신설 등 자체 조정하고, 확진자 접촉 등 역학적 연관성에 따라 실명 확인 필요 대상자와 일반 무증상 검사자를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분리·관리해 익명검사 확진자 대응 문제를 일부 해결할 계획이다.
  
익명·실명 검사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문진시스템도 개발·적용한다.

방역당국은 “한파에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고생하는 의료진과 행정 지원인력에 감사하다.”며 “확진자 관리 및 효율적인 검사를 위해,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있어 검사가 필요한 경우는 선별진료소로, 별도의 증상이 없으나 불안감으로 검사를 받고 싶은 경우는 임시선별검사소로 방문해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