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21개소 노인요양시설 ‘맞춤형 감염관리 컨설팅’
서울시, 221개소 노인요양시설 ‘맞춤형 감염관리 컨설팅’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1.2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관리전문가가 교육·컨설팅… 1차 교육 후 주야간보호센터,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등 확대

서울시는 최근 요양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감염관리전문가들이 노인요양시설 221개소를 대상으로 ‘맞춤형 감염관리’를 지원해주는 ‘쌍방향 온라인 컨설팅’을 20일 첫 실시한다.

노인요양시설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과 효율적인 감염관리를 위해 이달 초 감염관리 전문가들과 감염관리 역량강화 자문회의를 진행하고, 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사전회의도 실시해 의견을 수렴했다.

노인요양시설의 경우 감염관리에 대한 인식과 전문인력 부족으로 감염관리에 취약한 실정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요양시설에 대한 맞춤형 교육 및 자문,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감염관리 역량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요양시설 종사자 대상 사전회의에서 요양시설 코로나19 대응지침 관련 내용, 환경소독 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문의 등 요양시설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내용과 건의사항 등을 듣고 논의했으며, 이번 컨설팅 및 교육 내용에 적극 반영해 진행한다.

이에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노인요양시설 221개소 감염관리담당자를 대상으로 ‘감염관리 온라인 컨설팅’을 추진하며, 쌍방향 소통을 통해 시설별 맞춤형 교육으로 감염관리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

또한, 이번 노인요양시설 대상 1차 교육 및 컨설팅 실시 후,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주야간보호센터, 요양보호사 등 감염취약계층 대상으로 점차 교육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요양시설 종사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 동영상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20일 1차 교육 진행 후 2~4차 추가 심화교육을 실시하며, 온라인 교육이 어려운 방문목욕 및 방문요양에 참여하는 요양보호사 등은 요양보호사협회를 통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는 요양시설 집단감염 발생 시에는 ‘서울시 즉각대응반’과 감염관리 민간전문가들이 합동으로 ‘현장방문 컨설팅’을 지원해 요양시설 구조 확인, 동선분리, 접촉자 분산 재배치 등 현장 방역관리도 함께 추진한다.

현장 컨설팅 주요 내용에는 요양시설 인력 파악 후 추가 필요인원 산정, 종사자 대상 현장 감염관리 교육, 요양시설 취약점 개선 방안 제시 등이 포함된다.
 
서울시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요양시설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최초로 요양시설 대상으로 감염관리 온라인 교육 및 컨설팅을 추진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감염취약 시설의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감염관리 역량을 강화해 선제적으로 취약점을 개선하고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