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21년 사회복지계 신년인사회’ 개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21년 사회복지계 신년인사회’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1.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목 회장, 올해 ‘행복한국 만들기’를 비전으로 제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가운데) 및 주요 내빈들이 ‘행복한국’ 시루떡 컷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가운데) 및 주요 내빈들이 ‘행복한국’ 시루떡 컷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 21일 한국사회복지회관(마포구 공덕동 소재) 회의실에서 ‘2021년 사회복지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한 이번 행사는 현장에 보건복지부 및 사회복지계 인사 7명만 내빈으로 참석하고, 그 외에는 줌(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이날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은 올해의 비전으로 나눔 문화 혁신을 통한 ‘행복한국 만들기’를 제시했다.

서 회장은 “우리는 지난 50년 간 각고의 노력으로 획기적인 경제발전을 이뤘지만 이로 인한 지나친 물질주의 가치관의 팽배로 국민이 느끼는 행복도는 OECD 최하위권에 있다.”며 “이제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가 조화를 이루는 ‘균형사회’를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기업은 물론 개인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나눔에 대한 개인의 인식 변화가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행복한 한국 만들기 첫걸음으로 현재 협의회가 펼치고 있는 푸드뱅크, 자원봉사, 사회공헌, 멘토링 사업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나눔문화를 활성화 해나가겠다.”고 밝힌 서 회장은 “사회복지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사랑나눔 펀드’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나눔문화가 민간부문에 뿌리 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92년 역사를 지닌 국제사회복지협의회(ICSW) 회장국으로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이후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불평등과 양극화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각국 정부와 함께 민간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올해를 ‘행복한국 만들기’의 원년으로 삼은 것을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우선 정부가 먼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복지서비스를 제공받고, 개개인의 가치가 존중되는 포용적 복지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사회안전망 강화 정책의 모든 추진 과정에서 사회복지 현장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