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이영지,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기부
래퍼 이영지,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기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십자 서울지사에 판매 수익금 총 1억 원 전달
코로나19 예방 '나가지마 폰케이스' 판매 수익금을 기부한 래퍼 이영지.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

래퍼 이영지가 코로나19 예방 폰케이스 판매 수익금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지난 4일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는 래퍼 이영지가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취지에서 제작한 ‘나가지마 폰케이스’의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당시 판매 3일 만에 2억 원 이상의 판매 수익을 기록했으며, 이영지는 해당 판매금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달된 기부금은 코로나19 등 갑작스러운 위기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위기가정을 지원하는 긴급지원 제도에 사용될 예정이다.

래퍼 이영지는 “좋은 뜻으로 기부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마음이 모여 큰 나눔을 전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기부로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앞으로도 좋은 일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