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항체조사서 55명 양성… 항체 보유율 낮아”
방역당국 “코로나19 항체조사서 55명 양성… 항체 보유율 낮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만7,890명 대상… “외국과 비교할 때 낮은 수치”
영국·남아공 변이주 분양… 치료제·백신·진단제제 개발 활용 기대

방역당국이 전국 1만7,89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55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 권준욱 제2부본부장은 “이러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문가들과 검토·논의한 결과, 전체적으로 외국과 비교할 때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항체 보유율이 대체적으로 낮은 수치라는 의견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대본 정례브리핑에 나선 권 부본부장은 “지난해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내 지역사회의 집단면역도를 확인하기 위한 항체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며 “먼저 대표성이 가장 높은 전국 단위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중, 일부인 5,284명에 대한 항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5건의 항체 양성 건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육군훈련소의 입영 장정 9,954명에 대한 항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 양성 건수는 31건이 확인됐으며, 대구·경산 지역의 일반 주민 2,350명과 의료진 302명에 대해서도 항체 양성 건수가 19건이 확인됐다.

다만, 국민영양조사의 경우 지난해 12월까지 조사가 진행돼, 본격적인 3차 전국 유행의 결과가 반영되지 않아 제한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올해도 전국 유행 지역을 대상으로 국민건강영양조사와 군 입영 장정에 대한 조사, 수도권 지역의 대표 표본 5,000건과 검사센터에서 검사를 받는 5,000건도 포함해 지속적으로 항체 조사를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과 국립보건연구원 산하 국가병원체자원은행에서 소위 영국 변이주와 남아공 변이주를 분양할 전망이다. 

방역당국은 변이주 분양을 통해 유관부처, 연구기관 등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진단제제 개발 등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 중 혈장을 공여자 중 100명을 선택해 중화항체가 얼마나 지속되는지 기간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앞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접종이 시작되면 백신을 맞을 접종자 중 의료진 또는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면역의 수준, 백신으로 인해서 확보되는 항체의 지속기간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