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즐기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in 울산’ 개최
함께 즐기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in 울산’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9일~21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려
파리로 가는 길,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엄마의 공책 총 3편 상영

다채로운 배리어프리영화가 울산지역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in 울산’이 오는 19일~21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최신 배리어프리영화를 상영하고,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상영영화는 ‘파리로 가는 길’,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엄마의 공책’ 총 3편이다.

첫날인 19일에는 아름다운 남프랑스 풍경과 음식이 펼쳐지는 로드무비 ‘파리로 가는 길’이 상영된다. ‘82년생 김지영’을 연출한 김도영 감독이 연출하고, ‘기생충’의 장혜진 배우가 화면해설로 참여했다. 상영 후에는 배리어프리버전 화면해설 대본을 쓴 서수연 화면해설 작가와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다. 

20일에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판타지모험 애니메이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전설의 동물 빅풋과 함께 잃어버린 세계 ‘샹그릴라’를 찾아 떠나는 이야기를 임수향 배우의 목소리로 감상할 수 있다. 상영 후에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모은영 프로그래머가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된다.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엄마의 손맛이 그리워지는 영화 ‘엄마의 공책’이 상영된다. 상영이 끝나고 이주실 배우가 직접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들과 직접 나눌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ucac.ulsan.go.kr)에서 사전 신청 후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문화예술회관(052-275-9623)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