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기간 일평균 375명 확진… 수도권 지역 75% 이상 달해
설 연휴기간 일평균 375명 확진… 수도권 지역 75% 이상 달해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방문, 여행 후 증상이 있을 시 진단검사 받을 것”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권덕철 제1차장은 15일 “코로나19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일평균 375명으로 여전히 적지 않은 숫자.”라며 “그 중 75% 이상(78.8%)이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방역 상황은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설 연휴 이동에 따른 감염 확산 우려를 표명했다.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됐으나, 방역에 대한 긴장감마저 이완된다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수 있다는 것.

이에 권 1차장은 “설 연휴를 맞이해 고향을 방문했거나,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은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교회 등 종교시설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방역수칙을 준수해 정규예배에만 참석해 주시고, 그 외의 모든 종교관련 소모임은 갖지 말아주시기 바란다.”며 “방역수칙은 우리의 일상을 되찾기 위한 길.”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당부도 이어졌다.

권 1차장은 “정부는 백신 예방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지속가능한 방역을 위해 방역주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자율적으로 방역을 실천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해소될 때가지 방역수칙 준수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매순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