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가 일자리로” 서울시, 중장년 ‘반려견돌봄전문가’ 모집
“취미가 일자리로” 서울시, 중장년 ‘반려견돌봄전문가’ 모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50+반려견돌봄전문가 60명 선발
3월 2일까지 50+포털에서 신청 접수
ⓒ서울시50플러스재단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하 재단)은 중장년 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50+반려견돌봄전문가 매칭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점차 증가하는 반려동물 관련 산업시장에서 50+세대가 자신의 취미와 경험을 바탕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신청 대상은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만 40세~67세 서울시 거주자다. 올해 총 60명을 2회에 걸쳐 선발하며, 1차로 다음달 2일까지 50+포털(50plus.or.kr)을 통해 30명을 모집한다.

특히, 반려동물을 5년 이상 키웠거나 위탁 또는 방문 펫시터 경험, 반려동물 관련 자격증을 가진 사람을 우대한다.

서류 심사와 면접 심사를 통해 선발된 최종 합격자는 총 16시간의 직무교육을 수료한 후 반려동물 돌봄 매칭플랫폼에 펫시터로 등재돼 활동기회를 제공한다. 펫시터로 활동하면 일일 돌봄(12시간 기준) 진행시 3~4만 원, 1박 돌봄(24시간 기준) 진행시 4~5만 원을 활동 종료 후 차주 수요일에 해당 건별로 정산 받는다.

다양한 특전도 제공된다. 펫시팅 활동 중 역량 향상을 위해 10만 원 상당의 무료 산책 실습교육 1회를 제공하고, 본인 또는 주변 반려견에 대해 3만 원 상당의 무료 상담도 진행한다. 펫시팅 용품(노즈워크 담요, 탈취제, 배변봉투 등)도 추가 제공한다.

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직장이나 외출, 여행 등의 문제로 반려견을 낮 시간에 홀로 두게 되는 1인 가구가 많은데, 이런 사람들에게 반려동물을 키운 경험이 있는 50+세대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50+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일과 활동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