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 장애학생 이범식 씨, 대구대 박사학위 받는다
중도 장애학생 이범식 씨, 대구대 박사학위 받는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2.1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 장애인의 외상 후 성장 모형 관한 연구’… 희망의 메시지 전해
ⓒ대구대학교
ⓒ대구대학교

오는 19일에 개최되는 대구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직업재활을 전공한 이범식 씨(58)가 이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이범식 씨는 1985년 당시 불과 22세의 나이에 불의의 사고로 양팔과 오른쪽 다리를 잃었다. 이후 보조기술의 도움으로 생활하며 박사과정 공부를 마치며 희망을 전하고 있다.

불혹이 훨씬 넘은 나이에 ‘중도장애인의 외상 후 성장 모형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게 된 것.

그는 장애인 재활을 위한 컴퓨터 교육장을 만들고 운영하며 2003년 장애인 복지에 첫 발을 디뎠다. 그 후 장애인 복지 분야에 헌신하겠다는 인생의 목표를 설계했다.

이어 2011년 47살의 나이에 대구대 산업복지학과에 편입, 직업재활학을 복수 전공하며 뒤늦은 공부를 시작했다.

이범식 씨의 박사학위 소식을 전한 대구대학교는 “30년 이상 차이가 나는 학생들과 같은 조건에서 공부한다는 것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지만, 장애에 안주할 수 없었고 결국 3~4배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다양한 외부기관으로부터 장학생으로 선정되면서 공부에 전념했다.”고 그를 소개했다.

이후 대구대학교 대학원에 입학해 이학 석사학위를 취득했고, 이어서 2018년에는 대구대학교 직업재활 전공으로 박사과정에 도전해 박사학위를 취득하기에 이르렀다.

ⓒ대구대학교
ⓒ대구대학교

이범식 씨는 “장애에 대한 심리적 성장을 통해 자신을 발견하는 것이 우선적 과제이며, 장애란 부정적인 조건만이 아닌 자신의 또 다른 내면을 발견하고 성장하는 긍정적인 계기도 될 수 있다.”며 “앞으로 직업재활학과 교수진과 함께 장애 이후 성장에 관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자 하며, 장애인으로서 자신만의 강점을 발견하고 직업을 통해 당당한 사회인으로 다시 성장할 수 있는 정책을 연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범식 씨를 지도한 대구대학교 직업재활학과 나운환 교수는 “이번에 학위를 받게 되는 이범식 박사가 이제는 자신의 삶 전파만이 아니라 장애인 복지 정책과 행정을 다루는 위치에서 우리 사회 많은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위해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이번 학위수여식이 주는 희망의 메시지를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범식 씨는 현재 한국교통장애인협회 경산시지회장과 대구교도소 교정위원 등을 맡아 장애인 권익 향상과 복지 증진사업 그리고 재소자 인성교육에 힘쓰고 있다.

또한 대학, 기초자치단체, 공무원교육원, 중·고등학교 등 다양한 기관에서 강의 활동을 통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