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등 교통약자 ‘안전·편의 강화’ 도로설계 지침 마련
장애인 등 교통약자 ‘안전·편의 강화’ 도로설계 지침 마련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제정안 행정예고
이면도로 등 보행자 우선도로 계획… 연석경사로, 점자블록 설치
고령운전자 위한 충분한 차로 확보… 노면색깔 유도선 등 설치

장애인, 노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설계지침이 제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다음달 11일까지 도시지역도로의 저속통행 유도와 보행자 우선도로 조성, 고령자가 안전하게 보행·운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침은 교통사고 원인 사전 제거, 초고령 사회 대비 등 사람의 안전과 편의를 우선하는 도로로 개선하기 위해 마련한 됐으며, 이르면 오는 4월 시행될 예정이다.

장애인, 아동 등 안전한 보행환경 제공… 보행자 우선도로 설치, 횡단보도 턱 낮추기 등

우선 보행자가 많은 이면도로 등은 보행자 우선도로로 계획해 30㎞/h 이하로 주행하도록 설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일방통행 도로 지정 등으로 차량 통행이 감소하게 돼 보행자의 안전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휠체어 이용자,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통행 불편을 줄이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횡단보도 턱 낮추기, 연석경사로, 충분한 점자블럭 등을 설치하도록 개선했다.

고령자 신체기능 반영한 설계기준 제정… 바닥형 보행신호등, 대기쉼터 등 마련

고령운전자와 보행자를 위한 새로운 설계기준도 마련된다.

고령운전자의 신체·인지능력을 감안해 평면교차로에서 차로를 확폭하도록 하고, 분리형 좌회전차로와 노면색깔 유도선 등을 설치해 심리적 안정감을 높였다.

또한 고령자를 위한 바닥형 보행신호등과 횡단보도 대기쉼터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느린 보행속도로 인해 횡단시간 부족이 예상되는 횡단보도는 중앙보행섬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안전을 위해 도심차량의 주행속도를 줄이도록 설계할 방침이다. 

도시지역도로는 50㎞/h 이하로 설계하도록 유도하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속도에 따라 지그재그 형태의 도로, 고원식 횡단보도(과속방지턱 형태의 횡단보도) 등 교통정온화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대중교통의 승하차·환승 등을 감안하도록 개선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제공을 위해 여름철 햇빛을 차단하는 그늘막, 도로변 소형공원 등의 설치근거를 마련했다.

이밖에도 개인형 이동수단의 통행량이 많아 위험한 구간은 개인형 이동수단 도로를 별도로 설치하고, 연석 등으로 차도·보도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 위험이 공간적으로 차단되도록 개선한다.

또한 바퀴가 작은 개인형 이동수단이 안전하게 주행하도록 도로 접속부 경계석의 턱을 없애고, 원만하게 회전이 가능하도록 곡선부(커브길)의 회전반경을 크게 했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지침 제정으로 교통사고로부터 보다 안전한 주행·보행 환경의 도로가 제공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사람 중심으로 도로의 안정성과 편리성이 향상되도록 관련 제도 등을 지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정안은 오는 19일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다음달 11일까지 우편과 팩스, 누리집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