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서울시교육청과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나서
여성가족부, 서울시교육청과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업 지원, 교육참여수당 지원 확대, 정보화 격차 완화 등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19일 서울특별시교육청(이하 서울시교육청)과 ‘학교 밖 청소년 차별개선 및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청소년이 정규학교를 벗어나더라도 공적 지원체계 내에서 학업을 지속하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두 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특히, 학교 밖 청소년이 차별받지 않고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인식개선 ▲지원 강화 ▲제도개선 분야를 중심으로 협업을 강화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정책 전반에서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 요소를 발굴·개선하고, 각종 프로그램 참가 자격을 ‘학생 및 동일연령 청소년’으로 변경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검정고시 지원 프로그램에 멘토로 활동할 인력풀을 구성하고, 교육 및 정서·진로 지원 멘토링 사업을 확대한다.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이하 꿈드림센터) 이용 청소년을 대상으로는 교육참여수당 지원을 확대하고, 저소득 청소년의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해 서울시교육청 자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학교를 그만둔 청소년이 공적지원체계로 신속히 연계될 수 있도록 학업중단숙려제 참여 청소년 등에게 꿈드림센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정고시 누리집 등을 통해서도 안내·홍보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은 “학생은 학교 안에도 있고 학교 밖에도 있다. 학교 밖 학생 종합지원 확산의 과정에서 학교 밖 학생과 동행하는 서울시교육청과 우리 사회가, 학교의 역할과 공교육의 소명에 대해 성찰하고 도약하는 새로운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학교 밖 청소년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와 연계해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 중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정영애 장관은 “학교 밖 청소년이 공적지원체계 내에서 세심한 지원을 받으며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 등 관계기관 간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고, 청소년이 학습과 진로개발을 지속하며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