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적 조현병” 국회의원 장애인 비하 논란
“집단적 조현병” 국회의원 장애인 비하 논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해, 장애계가 문제 제기에 나섰습니다.

지난 8일 송파정신장애동료지원센터 등 장애인단체들은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초선의원들의 ‘집단적 조현병’ 발언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앞서 지난 1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은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것이 아니라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고 발언해 문제가 됐습니다.

장애계는 해당 발언이 사전에 합의된 서면 입장문에 그대로 명시된 만큼, 정치권의 장애감수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국민의힘은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이종성 중앙장애인위원장은 조현병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장애인식개선 가이드북 제작과 인식교육 실시 등의 개선책을 밝혔습니다.

또한 같은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는 의지를 함께 드러냈습니다.

반복되는 장애인 비하 발언과 정치권의 사과, 어느 때보다 책임성 있는 움직임이 중요한 시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