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활건강, 코로나19 마스크 220만 장 지원
한국생활건강, 코로나19 마스크 220만 장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와 업무협약 체결… 지역 내 취약계층 전달 예정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 19일 한국생활건강과 취약계층 방역용품 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한국생활건강은 건강식품 생산·유통업체로,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품절과 가격 폭등 등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국내에 대규모 마스크 제조공장을 설립했다. 현재 경기도 평택시 등 코로나19 극복 마스크 기부 사회공헌사업을 실시하는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협약식은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김현훈 회장, 한국생활건강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크 등 방역용품을 서울지역 복지시설에 효율적으로 배분하는데 상호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한국생활건강은 매월 최대 마스크 20만 장, 연간 총 220만 장의 마스크를 기부할 예정이다.  

한국생활건강 담당자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위험에 노출된 장애인과 노인, 아동, 노숙인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나눔으로 건강 취약계층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김현훈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복지시설과 이용자들의 어려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연중 지속적인 기부에 감사를 전한다.”며 “전달한 마스크는 건강 취약계층에게 골고루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