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행복누리재단, ‘2021 새싹기금 챌린지’ 선포
유성구행복누리재단, ‘2021 새싹기금 챌린지’ 선포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21.04.07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0만 원 기금 마련 목표… 학대아동 지원 등 사용 예정

대전시 유성구는 지난 5일 유성구행복누리재단과 죽동문화센터에서 아동·청소년의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2021 새싹기금 챌린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새싹기금 챌린지는 2개월 간 2,021명이 1만 원 이상을 후원하고, 다음 기부자 2명을 추천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5,000만 원의 기금 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성된 기금은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지원, 학대아동 긴급지원, 저소득 한부모가정 양육비 지원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아동·청소년을 위한 지원은 미래를 위한 투자이며, 우리 모두가 함께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동·청소년들이 보다 안전하고 더 좋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유성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