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교육 교사, 장애인시설 등 AZ백신 접종 보류
특수교육 교사, 장애인시설 등 AZ백신 접종 보류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4.0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유럽의약품청 검토 결과 확인 후 실시키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진행 중인 대상 중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을 한시적 보류

특수교육·보육·보건교사, 어린이집 간호인력, 장애인시설 등 이번주 새롭게 시작하는 접종대상의 시작시기가 연기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논의가 진행돼 왔다. 정부는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특수학교 교사, 보건 교사 등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시 보류하기로 했다.”며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8일부터 시행될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등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시기의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추진단은 “코로나19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어, 유럽의약품청(EMA) 총회(4.6∼9일)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일부 특이 혈전 발생 간 연관성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임에 따라 그 결과를 확인하고 추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주에 새롭게 시작되는 접종대상은 시작시기를 연기한다.

이미 예방접종이 진행 중인 대상은 60세 미만 접종 대상자에 대해 한시적으로 접종을 보류한다.

이와 함께 추진단은 국내·외 유사사례 발생 여부를 면밀히 감시·조사하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조기에 인지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학회의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한 대국민 안내사항을 다양한 홍보자료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추진단 정은경 단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실시한 조치로, 유럽의약품청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