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 접근성↑’ LG전자 장애인 자문단 운영
‘가전제품 접근성↑’ LG전자 장애인 자문단 운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1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단계 제품 사전 검증, 사용 편리성 개선 등 추진
ⓒLG전자
ⓒLG전자

LG전자가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자문단을 본격 운영한다.

지난 17일 LG전자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을 공식 발족했다.

이날 발족식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이병돈 대표,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자문단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선정한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 시각·청각·지체장애를 가진 평가단 6명 등으로 구성됐다.

LG전자는 접근성 전문가와 함께 가전제품의 접근성 평가를 위한 지표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고객이 편리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더욱 강화한다는 취지다. 

또한 평가단은 LG전자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고객으로서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접근성 전문가에게 공유한다. 이후 해당 내용을 지표 개발에 반영해 가전제품의 실제 사용 편리성을 평가한다.

특히, LG전자는 자문단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며,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 관련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한다. 

자문단은 LG전자가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을 미리 검증하는 것은 물론, 제품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의견을 제시한다. LG전자는 자문단의 의견을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장애인 접근성을 높여 모든 고객들이 LG전자 가전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