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코로나19 대응인력 지원 ‘마음 안심버스’ 운영
복지부, 코로나19 대응인력 지원 ‘마음 안심버스’ 운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8.0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상담서비스, 휴식공간 등 제공

보건복지부는 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업무 과중, 소진이 우려되는 방역 현장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가는 ‘마음 안심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마음 안심버스는 국가·권역별 트라우마센터에서 5개 권역별(수도권·충청권·강원권·호남권·영남권)로 총 5대를 운영하며, 방역 현장 대응인력에게 심리지원과 휴식공간 제공에 나선다.

또한 마음 안심버스 내 장비와 공간을 활용한 정신건강 평가, 스트레스 측정 등을 실시하고, 마음건강 회복과 스트레스 완화 방법 등에 대해서 정신건강 전문가가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감염병 스트레스 상황에서 스스로 마음을 돌보고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마음건강 안내서와 심리안정용품을 제공한다. 심리안정용품은 소진관리 안내서, 컬러링북, 색연필, 마사지볼 등으로 구성됐다.

마음 안심버스는 선별진료소가 위치한 각 시·도 또는 시·군·구에서 해당 권역 트라우마센터에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방역 최일선에서 쉼 없이 일해온 보건소 직원들의 몸과 마음 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마음 안심버스를 통해 지친 마음을 잠시 쉬게 하고, 정신건강 전문가 심리상담 등 심리지원을 통해 마음건강도 챙기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