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패럴림픽] 이지석, 10m 공기소총 복사 4위… “4위는 아쉽고 욕심도 나는 자리”
[도쿄패럴림픽] 이지석, 10m 공기소총 복사 4위… “4위는 아쉽고 욕심도 나는 자리”
  • 도쿄/공동취재단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9.0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막판 3위 자리 내줘… 211.0점으로 최종 4위 기록
9월 4일 R9 혼성 50m 소총 복사 메달 재도전
1일 이지석 선수가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R5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SH2 결선에 출전한모습. 이날 211.0점을 기록하며 최종 4위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공동취재단

사격 이지석 선수(47, 광주광역시청)가 4위 기록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1일 이지석 선수는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도쿄패럴림픽 R5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SH2 결선에서 211.0점을 기록하며, 최종 4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이지석 선수는 지난 2008베이징패럴림픽 R5 10m 공기소총 입사 SH2, R5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SH2 2관왕을 차지하며 사격 강자로 떠올랐다. 지난 2012런던패럴림픽에서는 아쉽게 노 메달로 그쳤고, 이후 9년만에 패럴림픽 무대에 복귀했다.

앞서 이지석 선수는 예선 무대에서 635.5점을 기록, 출전 선수 36명 중 7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이어 진행된 결선에서 이지석 선수는 첫 10발에서 105.4점을 기록하며 4위에 안착했다. 12번째 발에서는 10.6점을 기록하며 3위와의 격차를 0.1점차로 따라잡았다. 14번째 사격에서 10.6점을 기록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총점 147.8점으로 3위 자리로 올라갔다. 

19번째 발에선 아쉬움이 남았다. 4위와의 격차가 0.2점 밖에 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지석 선수는 10.3점을 쏘며 3위 자리를 내줬다.

이지석 선수는 추격에도 결국 순위를 뒤집지 못했고 경기가 마무리됐다.  총점은 211.0점으로, 20번째 발 시점에서 3위를 기록한 슬로베니아 프란체크 고라즈 티르섹(46)과의 점수차는 단 0.3점에 불과했다. 

경기를 마친 이지석 선수는 “항상 4위라는 자리는 아쉽기도 하고, 욕심도 나는 자리인 것 같다. 컨디션은 나쁘지 않은 만큼, 남은 종목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지석 선수는 오는 4일 R9 혼성 50m 소총 복사에 출전하며 도전을 이어간다.

*이 기사는 2020도쿄패럴림픽 장애인·복지언론 공동취재단 소속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공동취재단은 복지연합신문, 에이블뉴스, 장애인신문, 장애인복지신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